천부경닷컴
  :: 관련사이트 ::
  한사상사이트
  단군사이트
  하나님사이트

:: 상세메뉴 :: 

:: 처음으로 
   
:: 우리는 99%에서 한사상으로
:: 삼일신고 2차개정판 서문
::

천부경 2차 개정판 서문

::

천부경의 내용

:: 넓은 의미의 천부경
::

천부경과 한철학

:: 천부경과 한역
::

천부경과 예언서1

:: 천부경과 예언서2
:: 한사상Hanism은 ?
:: 게시판
:: 자료실
:: 희망을 찾아서
:: 한사상

 

:: 운영자소개

   

 
 

 





 



 로그인  회원가입

단군과 예수의 만남
운영자  (Homepage) 2010-08-07 21:41:42, 조회 : 6,940, 추천 : 519

Untitled Document

책 제목: 단군과 예수의 대화

저자 서문

1. 단군과 예수의 만남

우리 한겨레가 역동적인 역사를 이끌어 오면서 창조해 낸 한겨레 문명의 상징이 단군이라면, 지난 수백 년간 세계를 이끌어 온 서양 기독교 문명의 상징은 예수가 될 것이다.

또한 지금 이 시대는 세계의 중심이 동북아로 이동하고 있는 역사적 대전환기를 맞고 있다. 급변하는 이 시대에 우리는 우리가 누구인지를 정확히 알고 또한 지금까지 세계를 이끌어 온 서양 문명의 중심을 정확히 알아야 새롭게 전개되는 동북아 시대를 성공적으로 이끌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우리 사회는 언젠가부터 단군과 예수를 주장하는 사람들의 대립과 갈등을 보이고 있다. 특히 근래에는 매우 상황이 좋지 않아 뜻 있는 많은 사람들을 걱정하게 했다.

오늘날 우리가 목격하고 있는 단군과 예수의 갈등과 대립의 문제는 우리 사회 전 분야에 걸쳐 벌어지는 양극단兩極端의 분열과 파괴의 문제이기도 하다.

즉 우리 사회는 남/북, 동/서, 좌/우, 노/사, 남/녀 등의 양극단兩極端으로 분열하여 서로가 서로를 부정하고 파괴하면서 위기상태를 만들고 있다. 이 양극단이 분열하고 대립하는 갈등은 여러 가지 양상으로 나타나지만 기본적으로 자살적인 이원론의 공통적인 형식을 가지고 있다.

그 형식은 자기편은 선이고 상대편은 적으로서 악이라는 결론을 미리 확정해 놓은 것이다. 그리고 정도의 차이가 있겠지만 대체로 적이며 악으로 설정된 상대방을 모욕하고 파괴하는 일이 마치 정의正義를 실현하는 것이라도 되는 것처럼 생각과 행동을 하는 것이다.

그러나 어떤 사람의 마음이 몸을 죽이려 하고, 몸이 마음을 죽이려 한다면 그 사람이 생명을 유지하면서 살 수 있을까? 마찬가지로 하나의 살아 있는 생명체인 한겨레 공동체 안에서 함께 살아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립하는 상대방을 파괴하고 모욕한다면, 한겨레 공동체는 더 이상 정상적인 생명체로서 살아 숨 쉬며 역동적으로 살아가고 있다고 할 수 없을 것이다.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우리 사회에 존재하는 한겨레 문명의 상징인 단군과 서양 기독교 문명의 상징인 예수의 갈등 문제는 이 자살적 이원론이 만들어 낸 많은 문제 중 가장 대표적이고도 위험한 것이다.

그러나 이 단군과 예수의 갈등 문제는 다른 이원론적 문제들과는 결정적으로 다른 점이 있다. 왜냐하면 단군과 예수의 공통적이면서도 가장 기본적인 가르침이 바로 이 이원론이 만드는 악순환을 제거하고 양극단을 통합하는 진리이기 때문이다.

사실이 이러하다면, 단군과 예수 두 분 중 어느 분의 진리를 따르든 참다운 진리를 추구하는 사람들이라면 단군과 예수의 진정한 가르침을 확인해 보아야 하지 않겠는가? 그리고 정말로 단군과 예수의 가르침이 자살적인 이원론이 만들어 내는 악순환을 종식시키고 양극단을 통합하는 것이라면 당연히 그 가르침을 따라야 하지 않겠는가?

우리가 단군과 예수의 기본 진리가 양극단兩極端의 통합임을 분명히 인식한다면 단군과 예수의 갈등 문제는 물론이며 나아가 우리 한겨레가 반드시 해결해야 할 남북통일과 동서 화합 그리고 좌/우, 노/사, 남/녀 등의 갈등 문제를 우리 한겨레의 능력으로 이 시대에 명쾌하게 해결하는 일은 결코 어려운 일이 아닐 것이다.

(이 책은 단군님과 예수님에 대해 신학적으로 접근한다. 그 과정에서 두 분을 많이 거명할 수밖에 없는데 그때마다 존칭을 사용하는 것이 마땅한 일이겠지만 그 경우 오히려 더 어색하고 거북할 것 같다. 그러므로 이 책에서는 두 분의 존칭을 생략한다. 이 점에 대해 독자들에게 미리 양해를 구한다.)



김태훈
통이 엄청 큰 두 남자의 만남인가요? 2010-08-13
18:57:57



운영자
속이 엄청 깊은 두 분의 만남이기도 합니다 ! 2010-08-14
16:32:38

 


김태훈
통이 엄청 크면 당연히 속이 무지하게 깊겠지요. 2010-08-16
05:25:39



임숙희
기독교가 (물론 다른종교도) 처음 만들어 졌을때는 지금과 같이 이기적인 모습은 아니었으리라 생각합니다. 널리 사람들에게 사랑을 배풀고 만인이 평등하다라는 뜻이었을 텐데( 마치 우리의 홍익인간처럼)..지금은 그런 의식이 퇴색된 듯 하여 서글프네요.. 2011-01-06
17:16:45



데미안
지역도 다르고 살았던 시대도 달랐지만 두 분이 가지셨던 생각들에서 이러한 공통점들이 있다는 것에 대해 많이 놀라고 신기했습니다. 하지만 다시 곰곰이 생각해 보니 이렇게 동서양의 상징처럼 인식될 정도로 두 분 모두 훌륭하고 깊은 생각을 가지셨던 분들인데 그렇다면 그 생각에 있어서 겹치는 부분이 있는 것이 당연한 것이 아닌가 라고 느꼈습니다. 다만 시간이 지나는 과정에서 여러 사람들에 의해 변질되어 그 참모습을 보기가 어려운 것일 뿐이겠지요. 2011-02-27
14:37:59



Jenelle
That's not just the best awnser. It's the bestest answer! 2011-04-23
23:46:59



동이
천부경에 천차만별한 천,지,인을 통합하였는데
마음만 크게 먹으면 예수든 불이든 아랍이든 모두 천지인에서
모두 찾을수 있으니 걱정마세요.

서로간의 만남이 마음의 통합이겠죠.
2011-06-12
11:19:14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



:: 전자책

E-BOOK 안내 ::

 
민주주의
 
우리는 99%에서 한사상으로
 
단군과 예수의 대화
 
 
 
삼일신고 2차 개정판
-한사상 시리즈-
 
 
천부경 2차 개정판
-한사상 시리즈-
 
 
366사(참전계경)-개정판-
-한사상 시리즈 -
 
한사상과
다이내믹코리아
 

  한철학2

   
 
 
 

 




©2005 천부경닷컴. All rights reserved